경기도민 10명 중 8명, 공직자 명찰패용 ‘찬성’


7월 26일부터 8월 8일까지 온라인 패널 2288명, 공직자 700명 설문조사 결과
서경수 기자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승인 2018.08.10 12:31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경기도민 10명 중 8명은 공직자 명찰패용에 대해 행정의 신뢰도 향상에 도움이 돼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9일 경기도가 자체 실시한 ‘명찰 디자인 및 패용방식 선호도 조사’ 결과에 따르면 전체 응답패널의 78%가 도 공직자의 명찰 패용에 대해 ‘찬성’했다. 이 중 ‘매우 찬성한다’는 42%를 차지했고, ‘반대’는 22%로 낮게 나타났다.

특히, 명찰패용을 찬성한 1778명은 그 이유로 ‘행정 업무에 대한 책임감 향상’을 가장 높게(37%) 꼽았다. ‘가장 쉽게 공직자 신상과 업무를 알릴 수 있기 때문’이란 의견도 27%로 높았다.

또 대다수의 응답자(79%)가 공직자의 명찰패용이 도민과 공직자 간 행정 신뢰도를 높이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내다봤다.

공무원증·명찰 디자인 및 패용방식에 대한 물음에는 왼쪽 가슴에 패용하는 일반형 명찰 디자인(39%)을 가장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기존 공무원증의 소속·성명을 확대하고 목에 걸거나 가슴에 패용하는 방식은 29%, ‘현 공무원증’이나 ‘국가 공무원증’ 선호의견은 각각 17%, 16%였다.

이에 반해 설문에 참여한 도 공직자 중 대다수(72%)는 명찰패용이 도민과 공직자 간 행정신뢰도를 높이는 데 도움이 안 된다고 응답했다.

도는 도민과 공직자가 명찰패용 방식 및 디자인을 바라보는 시각이 다른 만큼 충분한 논의 과정을 거쳐 해법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번 조사는 지난 7월 26일부터 8월 8일까지 도민과 도 공직자를 대상으로 진행됐다. 온라인 패널은 ‘경기도 온라인 여론조사 시스템(경기넷)’을, 도 공직자는 내부 행정정보시스템을 활용했다. 만 14세 이상 패널 2288명과 도 공직자 700명이 참여했다.

 

[ Copyrights © 2018 스포넷뉴스 All Rights Reserved ]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back top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 경기도 성남시 수정구 수정남로 152번길1 관리자 등록번호 : 경기 아51805 등록일 : 2018년2월8일
제호 : 스포넷뉴스 직통전화 : 010-3724-9978   발행인ㆍ편집인 : 서경수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서경수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경수
Copyright 2018 누리스포츠.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eoks105@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