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제 1‧2호 생활치료센터 운영 100일…348명 입소 후 완치


3월 19일 한화생명 연수원에서 처음 개설한 경기도 생활치료센터, 6월 25일로 운영 100일
서경수 기자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승인 2020.06.24 13:15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경기도가 코로나19 경증환자의 완치를 위해 지난 319일 용인 한화생명 연수원에 처음 개설한 경기도 생활치료센터가 25일로 운영 100일을 맞는다. 

도는 제1호 생활치료센터를 429일까지 운영했고, 417일 기아자동차 오산교육센터에 제2호 생활치료센터를 개소해 625일까지 운영한다.

경기도 생활치료센터는 코로나19 확진자 급증으로 인한 전담병원의 병상 부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병원에서 치료를 받는 환자 중 경증으로 완화된 환자를 수용하는 곳이다. 병상 확보로 신규 발생 환자의 입원치료를 원활하게 하고, 생활치료센터에 입소한 환자에게는 치료서비스와 편안하고 안정된 생활을 지원할 목적으로 운영됐다.

특히, 대구 경북과 같이 병실이 부족해 병원을 가지 못하는 환자들을 수용하는 ‘병원 대체형’이 아닌 내 집과 같이 편안하게 안정을 찾으면서 사회복귀를 할 수 있도록 회복기에 접어든 경증환자를 입소시켜 치료와 생활을 돕는 ‘가정 대체형’으로 운영했다.

그동안 생활치료센터에 348명이 입소해 완치됐으며, 의료나 행정업무 인력 500여명이 투입돼 경증환자를 치료했다. 환자가 생활치료센터에서 지낸 기간은 제1호 센터의 경우 평균 3.7일로 나타났다. 이는 과도한 의료‧관리 자원 투입을 최소화 하면서 회복기 경증환자들이 심리‧정서적으로 빠른 속도로 회복하는 데 기여한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1호 생활치료센터 개소 시 센터장을 맡았던 조상형 도 자산관리과장은 “처음 환자가 들어올 때 상당한 긴장감과 두려움이 있었지만 ‘두려움을 극복하면 이길 수 있습니다’라는 센터 입구 표어를 되새기며 환자를 안내할 수 있었다”며 “퇴소 시 평범한 도민으로 돌아가는 입소환자들의 환한 얼굴을 보면서 보람이라는 선물을 받은 것 같았다”고 회상했다.

실제 입소했던 한 환자는 “우울하고 절망적인 시간이었지만 얘기를 들어주고 늘 도와주는 손길 덕분에 혼자가 아님을 느낄 수 있었고 희망을 가질 수 있었다”고 감사 메시지를 전하기도 했다.

아울러, 경기도는 해외입국 코로나19 확진자가 확산된 시점인 420일 해외입국 경기도민 대상 자가격리 시설을 이천 SK텔레콤 인재개발원에 마련해 코로나19 지역감염 확산을 사전에 차단했다.

도는 제2호 생활치료센터 운영이 종료되지만 코로나19 수도권 확산 및 장기화에 대비하기 위해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가 지정한 경기수도권2 생활치료센터를 안산 중소벤처기업연수원에 설치해 지난 23일부터 운영에 들어갔다.

 (광주에 위치한 경기수도권1 생활치료센터는 서울시에서 운영)

 

[ Copyrights © 2018 스포넷뉴스 All Rights Reserved ]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back top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 경기도 성남시 수정구 수정남로 152번길1 관리자 등록번호 : 경기 아51805 등록일 : 2018년2월8일
제호 : 스포넷뉴스 직통전화 : 010-3724-9978   발행인ㆍ편집인 : 서경수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서경수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경수
Copyright 2018 누리스포츠.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eoks105@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