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소사~원시 복선전철 요금 할인에 연간 20억 투입


도민에게 연간 71억원, 1회 이용시 300원 요금 절감 혜택
서경수 기자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승인 2018.03.13 11:01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경기도가 도민들의 대중교통비 부담 경감을 위해 올해 6월 개통 예정인 소사~원시 복선전철구간에 대해 수도권 통합환승할인제를 적용, 연간 20억 원의 도 재정을 투입하기로 결정했다.

소사~원시 복선전철은 부천 소사동과 시흥, 안산 원시동을 12개 역을 잇는 23.4km의 노선으로, 개통 후 경기 서남부 지역 도민의 교통편익 향상과 함께 택지, 공단개발 등 교통수요 증가에 대비함으로써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도가 이번 결정을 하게 된 데에는 당초 철도 운영사인 한국철도공사에서 해당 노선의 기본요금을 1,550원으로 책정한다는 입장 때문이다. ‘수도권 통합환승할인제를 적용 받는 전철 노선의 기본요금이 1,250원인 것에 비해 300원 가량 더 부담해야 하는 것.

이에 도에서는 도민들의 대중교통비 부담 경감과 대중교통이용 활성화 차원에서 연간 20억 원의 환승손실보전금을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도의 이번 결정으로 해당 노선 이용객들은 1300원의 교통비 절감 혜택을 누리게 됐다. 현재 일일 평균 65천 건의 통행이 발생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이를 1년으로 환산하면 연간 약 71억 원의 교통비 절감 혜택이 발생하는 셈이다(65천건×300×365).

한편, 지난 20077월부터 본격 시행된 수도권통합환승할인제는 경기도와 서울시, 인천시 지역민들이 수도권 내 버스, 전철과 같은 대중교통을 갈아탈 때 무료로 환승하고, 이동거리에 비례해 요금을 부과하는 제도다.

대중교통 이용자는 환승할인으로 인한 교통요금 절감혜택을 보는 반면, 이로 인해 발생하는 수도권 전철 운임결손의 46%를 지자체가 부담하게 된다. 실제로 경기도는 지난 한해에만 전철을 포함한 운송기관에 2,063억 원 가량을 운임결손에 대해 재정 지원했다.

도는 늘어나는 환승할인손실금의 재정부담 경감과 수도권통합 요금제의 지속가능한 발전방안 모색과 중장기적 관점에서의 합리적인 환승손실금 보전 기준을 마련을 위해 서울특별시, 인천광역시, 한국철도공사 등 4개 기관 공동의 수도권 대중교통 통합환승 요금체계 개선방안 공동 연구용역을 추진 중에 있다.

용역 중점사항은 수도권 대중교통 통합환승 요금체계 및 도입성과 분석, 기관별 재정부담 및 운영손실 최소화 방안, 수도권 관련기관 간 법적분쟁 및 이슈사항 해결방안, 다양한 요금제도 도입 등으로 지속가능한 수도권 통합환승할인제 개선방안을 도출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도 관계자는 수도권 철도건설이 지속적으로 확대되고 대중교통 지원금 규모역시 증대될 것으로 예상되지만, 대중교통 활성화와 도민의 교통복지 편의제공 차원에서 이번 결정을 내렸다면서 기관 간 지속적 협의를 통해 늘어나는 환승손실금을 경감할 수 있는 방안 또한 함께 마련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 Copyrights © 2018 스포넷뉴스 All Rights Reserved ]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back top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 경기도 성남시 수정구 수정남로 152번길1 관리자 등록번호 : 경기 아51805 등록일 : 2018년2월8일
제호 : 스포넷뉴스 직통전화 : 010-3724-9978   발행인ㆍ편집인 : 서경수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서경수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경수
Copyright 2018 누리스포츠.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eoks105@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