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계란가격하락에 멍드는 농심, “계란 한 개 더 먹고 건강 챙기자”


경기도 도내기업, 학교, 군부대 등 집단급식소에 “계란 한 개 더 먹기” 소비촉진 운동 전개
서경수 기자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승인 2018.04.06 19:04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AI와 살충제 파동으로 작년 8월부터 시작된 계란가격의 지속적인 추락으로 산란계 농가들의 근심이 깊어지고 있어, 가격안정화를 위한 범정부적 대책과 생산자단체의 노력이 절실한 상황이다. 이에 경기도가 산란계 자율감축 유도, ‘계란 한 개 더 먹기소비 촉진 운동 등에 나섰다.

5일 경기도에 따르면, 현재 도내 산란계는 약 1,900마리로 일일 약 1,300만개(전국대비 27%)정도의 계란이 생산되고, 전국계란 생산량 약 4,700만개의 50%이상이 수도권으로 집중 유통·소비되고 있는 상황이다.

지난 3일 대한양계협회가 발표한 수도권지역의 계란가격 시세는 왕란 101, 특란 91, 대란 83원으로 20원내외 소폭 상승했지만, 3월 계란산지가격이 700~800(특란 10)으로 전년 동월 대비 2.5배 하락하는 등 소비여력이 살아나지 않는 이상 장기불황은 지속될 전망이다.

특히, 경기도는 지난 2016년 겨울부터 20173월 사이 124건의 고병원성 AI가 발생했고, 피해 입은 농가의 산란계 입식이 작년 7~8월에 이루어져 올해 2월부터 계란 출하량이 급증하고 있는 상황이다.

- ’16년 겨울 고병원성AI발생으로 도내 12개시군 124농가 1,589마리살처분

(‘16.11.20.~’17.6.3.)하였고 이중 산란계 116농가 1,222만마리(77%)로 현재 95%내외 입식

이에 경기도는 생산자 단체에 산란계 도태를 10주 이상(최소 55주령) 당겨 줄 것을 요청하는 등 자율감축을 유도하고, 학교, 군부대 및 집단급식소 등을 대상으로 계란 한 개 더 먹기소비촉진 운동도 병행하며, 관련기관 및 단체에 협조를 요청한 상태다.

- 전국 55주령이상 약 1,600마리이며, 현재 산란중인 닭은 약 5,500마리로 적정

사육마리수 4,700마리 대비 17% 초과로 일일 약 1만개씩 계란과잉 생산(대한양계협회)

이와 관련해 지난 3월에는 산란계 산업의 불황타개 대책으로 선제적 산란계 수매와 도태, 소비촉진 등의 수급안정 방안을 관련기관에 건의 및 전파한 바 있다. 무엇보다 농가의 생산의욕 상실로 인한 방역의식 저하를 막고, 빠른 시일 내 가금산업 안정화를 도모하겠다는 방침이다.

김성식 경기도 동물방역위생과장은 “AI발생과 계란가격하락으로 어려움을 격고 있는 산란계농가의 조속한 경영안정화와 가족의 건강을 위해 완전식품인 계란의 메뉴추가 등 소비촉진운동에 동참해 줄 것을 간곡히 호소한다고 밝혔다.

한편 현재 도는 4개시(포천, 화성, 평택, 양주) 산란계농가에서 5건의 고병원성 AI발생, 3,107천 마리를 살처분 매몰했으며, AI재발방지를 위해 산란계의 진입로에 소독용 방지턱 설치 및 생석회 도포, 계란 환적장 운영, 종사자 등의 방역수칙 이행점검, 출하전 검사, 무단 계분반출 금지, 10마리 이상 대규모 산란계입구 통제초소 운영 등 방역관리 강화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 Copyrights © 2018 누리스포츠 All Rights Reserved ]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back top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 경기도 성남시 수정구 수정남로 152번길1 관리자 등록번호 : 경기 아51805 등록일 : 2018년2월8일
제호 : 누리스포츠넷 직통전화 : 010-3724-9978   발행인ㆍ편집인 : 서경수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서경수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경수
Copyright 2018 누리스포츠.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eoks105@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