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정/시정





“일사병에 쓰러질라” 성남시 혹서기 노숙인 보호대책 시행


‘혹서기 노숙인 보호대책’을 마련해 오는 9월 30일까지 시행한다.
서경수 기자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승인 2018.06.12 12:50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 모란역 소공원에서 낮술하시는 노인들과 상담하는 모습


[스포넷뉴스]


성남시는 폭염 속 안전사고를 막기 위한 ‘혹서기 노숙인 보호대책’을 마련해 오는 9월 30일까지 시행한다.길거리 생활을 하다 일사병, 열사병 등으로 쓰러지는 일이 없도록 중원구 성남동에 있는 노숙인종합지원센터(모란역 인근)를 ‘노숙인 무더위 쉼터’로 지정·운영한다. 언제든 샤워, 세탁 등을 할 수 있게 24시간 문을 열어 놓는다.


하루 12명을 수용할 수 있는 응급 잠자리와 당장 갈아입을 재활용 여름옷, 얼음 스카프 200개, 벌레 물린 데 바르는 약 100개, 생수 1000개, 컵라면 200개 등의 긴급 구호 물품도 마련해 놨다. 시·구 공무원과 노숙인 시설 직원으로 구성한 3개 반 21명의 노숙인 현장 대응반도 꾸려 이달 1일부터 운영 중이다.


지하철역, 주차장, 공원 등에서 생활하는 노숙인을 조사해 구호 물품이 든 가방을 전달하고, 무더위 쉼터 이용을 안내한다. 빵, 음료수 등을 주는 푸드마켓 등 도움받을 민간자원도 연계한다.자립 의사가 있는 노숙인은 노숙인종합지원센터 내 리스타트 사업단이나 안나의 집 리스타트 사업단에서 일할 수 있게 연결해 준다.


알코올 중독자나 정신질환 노숙인은 소방서, 경찰서 등 관계기관에 연계해 병원 이송, 귀가, 귀향 조처한다. 성남시는 지난해 같은 기간(2017.6~9월) 모란역, 야탑역, 시외버스터미널 등을 돌며 노숙인과 거리 상담을 벌여 24명 귀가 조처, 13명 자활시설 입소, 34명 고시원 주거 지원, 12명 노숙인 종합지원센터 내 리스타트 사업단 배치 등을 했다.


현재 성남지역을 떠도는 노숙인은 43명으로 파악되고 있다.




 

[ Copyrights © 2018 스포넷뉴스 All Rights Reserved ]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back top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 경기도 성남시 수정구 수정남로 152번길1 관리자 등록번호 : 경기 아51805 등록일 : 2018년2월8일
제호 : 스포넷뉴스 직통전화 : 010-3724-9978   발행인ㆍ편집인 : 서경수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서경수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경수
Copyright 2018 누리스포츠.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eoks105@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