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도정/시정





분당 경찰, 보이스피싱 검거 시민에 감사장


관리자 기자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승인 2017.08.27 20:16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8월 21일 오전 분당경찰서(서장 김해경)에서 자신에게 걸려온 전화가 보이스피싱임을 알아차리고 이를 유인하여 검거하는데 결정적인 도움을 준 시민에게 감사장과 신고포상금을 수여했다.


22일 경찰에 따르면 지난 7월 21일 오전 7시 40분경 이 某씨(60세, 남)에게 금융감독원 직원 등을 사칭한 전화가 걸려왔다. 이 씨에게 보이스피싱 조직원은 “명의가 도용되어 보안조치가 필요하다. 계좌에 있는 돈을 모두 인출하여 주거지 우편함에 보관하라”는 내용의 전화를 하였으나, 일전에 지인이 이런 수법으로 보이스피싱을 당한 것이 떠올라 경찰신고를 한 것.


이 씨는 조직원에게 기망당한 것처럼 행동하여 조직원을 현장으로 유인, 주변에 잠복 중이던 경찰이 현장에서 검거했다.


이씨는 “아침 일찍 이런 전화가 온 것이 의심스러웠고, 지인으로 부터 이런 수법으로 보이스피싱을 당했다는 얘길 들어서 보이스피싱임을 직감했다” 며 “무조건 잡아야겠다고 생각해서 적극적으로 나섰다.”고 전했다.


검거된 보이스피싱 조직원은 KT직원, 금융감독원 등을 사칭하여 서울 및 수도권에서 7건, 1억 6천여만 원을 편취 한 것으로 밝혀졌으며 구속·송치 되었다.


김해경 분당경찰서장은 범인검거에 큰 유공을 한 이씨에게 “용기가 대단하다”며 “이렇게 보이스피싱은 조금만 의심이 가더라도 경찰에 신고를 하는 것이 가장 좋은 예방책”이라고 말했다.

 

[ Copyrights © 2018 누리스포츠 All Rights Reserved ]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back top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 경기도 성남시 수정구 수정남로 152번길1 관리자 등록번호 : 경기 등록일 : 2018년 1월30일
직통전화 : 010-3724-9978   발행인ㆍ편집인 : 서경수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서경수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경수
Copyright 2018 누리스포츠.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eoks105@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