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정/시정





경기도민 60%, 추석이 다가오는 것은 즐거운 일


고향방문 72%, 추석 하루 전과 당일 가장 많이 이동해
서경수 기자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승인 2018.09.20 15:29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경기도민 10명 중 6명은 다가오는 추석 명절을 즐거운 마음으로 기다리고 있고, 도민의 42%는 경기도 외 지역으로 이동할 것이라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경기도가 자체 온라인 여론조사 시스템(survey.gg.go.kr)을 이용해 도민 패널 1,092명을 대상으로 추석 명절에 대한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자 60.2%는 다가오는 추석이 즐거운 일이라고 답했다.

즐겁지 않다고 답한 패널은 39.8%였는데, 이들은 그 이유로 경제적 부담(33.8%)을 가장 많이 들었다. 그 다음 명절 노동 부담(17.5%) 가족 간 갈등(14.3%) 친지의 잔소리(13.3%)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이번 추석에 고향을 방문하겠다고 응답한 비율은 72.3%였는데 그 중 경기도 외 지역방문이 41.6%, ‘도내 지역30.7%를 차지했다.

이번 추석 연휴기간 중 고향으로의 이동이 가장 많은 시기는 추석 전날인 923(49.9%)이었으며, 추석 당일인 924일 이동하겠다는 의견도 37.7%로 꽤 높게 나타났다. 교통수단으로는 대부분 자가용(81.5%)을 이용할 것이라고 답했다.

한편 고향방문 계획이 없는 응답자(194)의 과반(51.5%)은 명절 기간 중 특별히 하는 것 없이 휴식을 취하겠다고 답했다. 그 밖에 여행(14.9%) 영화, 공연 등 개인 취미(11.3%) 회사근무/학업(11.3%) 등이 뒤를 이었다.

추석 선물 구입처로는 대형마트’(44.2%)가 가장 높게 선호됐고, ‘인터넷쇼핑몰(홈쇼핑)’ 이용 비중도 17.3%로 비교적 높았다. 반면 전통(재래)시장을 이용하겠다는 응답은 12.2% 수준으로 다소 낮았다. ‘선물 구입 계획이 없다는 응답은 17.0%였다.

마지막으로 응답자의 71%듣기 싫은 말로 스트레스를 받은 적이 있다라고 답했는데, 이러한 응답은 20대 젊은층(77.9%)에서 높았다. 많이 언급된 유형으로는 남들은 결혼해서 잘 산다는데 넌 뭐니 더 늦기 전에 애부터 낳아야지 요샌 뭐 먹고 사니 벌써 가니(더 있다 가라) 등이다.

이번 조사는 지난 96일부터 16일까지 경기도 온라인 여론조사홈페이지에서 진행됐다. 경기도 온라인 여론조사 홈페이지는 경기서울인천에 거주하는 만14세 이상이면 누구나 가입할 수 있으며, 조사에 참여할 때마다 추첨을 통해 경품을 제공한다.

 

[ Copyrights © 2018 스포넷뉴스 All Rights Reserved ]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back top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 경기도 성남시 수정구 수정남로 152번길1 관리자 등록번호 : 경기 아51805 등록일 : 2018년2월8일
제호 : 스포넷뉴스 직통전화 : 010-3724-9978   발행인ㆍ편집인 : 서경수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서경수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경수
Copyright 2018 누리스포츠.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eoks105@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