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정/시정





남경필 “버스준공영제, 7월 버스운행 축소에 대한 최우선 대안”


지난해 10월 도정여론조사 결과에서도 도민 74%가 버스 준공영제 추진에 찬성
서경수 기자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승인 2018.04.23 11:25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경기도가 오는 7월 근로기준법 개정으로 근로시간이 단축돼 버스 운전자가 부족할 수 있다는 지적에 따라, 도내 버스업체 58개사를 대상으로 긴급 의견조사를 실시했다.

조사결과, 도내 버스업체들은 현재 인력의 41% 수준의 추가인력 충원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으나, 7월 전까지 채용가능한 인원은 추가 필요인력의 15%밖에 안되는 것으로 분석됐다.

도내 버스업체의 79%는 운수종사자의 근로시간 단축에 상응하는 만큼 임금감소가 있을 것으로 응답했다. 줄어드는 임금수준은 현 임금의 평균 22% 정도인 것으로 분석됐다. 종사자들의 실질적인 소득감소 가능성이 있음을 보여주는 결과로 해석된다.

버스업체의 95%감회(90%) 감차(86%) 첫차막차시간 조정(84%) 노선단축(74%) 폐선(72%) 순으로 노선운영 변경을 고려하고 있었다. 그 규모는 전체 운행대수의 평균 45% 수준인 것으로 추정돼, 7월 이후 도민들의 교통불편이 크게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개정된 근로기준법 시행에 대한 지원대책으로, 88%의 버스업체가 정부와 지자체가 버스준공영제를 우선적으로 추진해줄 것을 바라는 것으로 조사됐다. 그 밖에 요금인상’(12%), ‘운수 종사자 양성 확대’(9%) 등의 의견도 제시됐다.

앞서 지난해 10월 경기도가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도민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도정 여론조사에 따르면 도민 74%가 경기도의 광역버스 준공영제추진계획에 찬성한다고 입장을 나타낸 바 있으며, 버스 준공영제가 추진될 경우 기대되는 점으로는 사용자 중심의 노선조정을 통한 이용자 접근성 향상’(39%)운전기사 근로여건 개선을 통한 도민안전 확보’(33%)가 각각 높게 꼽혔었다.

한편, 경기도에서 근무하는 운수종사자가 서울인천 등 버스준공영제 시행 지자체 등에 이직하는 문제도 심각했다. 업체의 84%가 이직 사례가 발생되고 있다고 답했고, 경력자들이 이직하는 이유로 낮은 급여’(94%)를 주로 지적했다.

이번 조사는 418일부터 19일까지 양일간 월드리서치에 의뢰해 도내 버스업체를 대상으로 전수조사 방식으로 실시했다. 69개 사업체 중 58개업체가 조사에 응했으며, 응답률은 84%.

남경필 도지사는 근로기준법이 시행되는 7월 이후 도민들의 교통불편이 대단히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경기도의 버스준공영제는 도민들의 편리하고 안전한 버스이용을 보장할 수 있는 최적의 대안으로 제도가 안정적으로 정착될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 Copyrights © 2018 스포넷뉴스 All Rights Reserved ]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back top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 경기도 성남시 수정구 수정남로 152번길1 관리자 등록번호 : 경기 아51805 등록일 : 2018년2월8일
제호 : 스포넷뉴스 직통전화 : 010-3724-9978   발행인ㆍ편집인 : 서경수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서경수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경수
Copyright 2018 누리스포츠.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eoks105@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