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뉴스





자전거 고속도로 조성하여 녹색교통 중심의 도시체질로 변화시켜야


자전거 사고 대부분 비자전거도로(98.5%)에서 발생, 자전거 사고 사망자 역시 비자전거도로(98.8%)에서 발생
서경수 기자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승인 2018.04.30 11:00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최근 증가하는 자전거 관련 교통사고의 주요 원인으로 열악한 자전거도로 환경이 지적되는 가운데, 자전거·보행자 겸용도로를 일제히 정비하여 원래의 보도로 복원하고 자전거 전용 고속도로를 조성하자는 주장이 나왔다.


경기연구원은 29일 자전거도로의 현황과 문제점을 분석하고 녹색교통환경 조성을 위한 자전거 전용 고속도로 조성을 제안한 ‘자전거 고속도로, 미래 도시를 위한 혁신’ 보고서를 발표했다.경기도 내 자전거도로 연장 거리는 2016년 기준 총 4,676km이며, 대부분이 자전거·보행자 겸용도로(86.2%)로 구성되어 있다.


현재 자전거·보행자 겸용도로는 보행자와의 상충문제로 교통수단으로서의 자전거 이용이 어렵고, 도로 끝 차로에 설치된 자전거 전용차로는 자동차의 불법주정차, 오토바이 주행, 노점상 등으로 위험하고 불편한 것으로 나타났다.2016년 국내 자전거 교통사고 발생건수는 총 14,937건으로 자전거 사고의 대부분은 비자전거도로(98.5%)에서 발생하고 있으며, 자전거 사고 사망자 역시 비자전거도로(98.8%)에서 발생하는 것으로 분석됐다.자전거 교통사고의 대부분이 차대차 사고(90.3%)로, 자전거 사고의 80% 이상이 자동차 또는 오토바이와의 충돌 사고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차대차 사고의 주 원인인 ‘측면직각충돌(74.5%)’은 시인성 불량, 신호위반, 과속, 통행권 불분명 등에 의해 주로 교차로에서 발생하는 것으로 분석됐다.자전거는 자동차와 함께 같은 도로에서 운행하게 될 경우 운전자를 위한 보호장치가 없어 교통안전에 취약하다.미래 녹색도시의 주요 교통수단으로 자전거 이용을 활성화시키기 위해서는 자동차중심의 도시체질을 변화시킬 자전거 우선 교통정책이 필요한 상황이다. 지우석 경기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자전거 이용을 결정하는 것은 도로교통 정책과 도로교통시설의 환경이다”라고 강조하고 “자전거 이용 활성화를 위해서는 안전하고 편리하게 자전거를 이용할 수 있도록 자전거도로를 완전 분리하고 간선 중심으로 구축해야 한다”고 말했다.


자전거 이용 활성화 방안으로 ▲자동차 도로·보도와 완전 분리된 자전거 전용도로 구축 ▲자전거 우선신호체계 도입 ▲교차로 내 자전거 우선대기 지점 설치를 제시했다. 특히 자동차 중심의 도시체질을 녹색교통 중심으로 변화시키기 위한 방안으로 자동차 도로와 입체적으로 분리되어 안전하고 빠른 ‘자전거 고속도로(Cycle Superhighway)’ 구축을 제안했다. 자전거 고속도로는 출퇴근 시 통행속도 측면에서 자전거의 경쟁력을 높여 통행수단 분담률을 증가시킬 것으로 예상했다.


지 선임연구위원은 “자전거·보행자 겸용도로는 일제 정비하여 원래의 보도로 복원하고, 개인형 이동수단 시대에 적합한 자전거 전용도로를 조성해야 한다”며 “향후 자전거도로를 도시 주 교통축을 중심으로 간선 체계망으로 구축한다면, 환경과 건강에 친화적인 도시로 체질을 변화시킬 수 있는 혁신적인 교통기반시설이 될 것이다”라고 주장했다.


 

[ Copyrights © 2018 스포넷뉴스 All Rights Reserved ]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back top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 경기도 성남시 수정구 수정남로 152번길1 관리자 등록번호 : 경기 아51805 등록일 : 2018년2월8일
제호 : 스포넷뉴스 직통전화 : 010-3724-9978   발행인ㆍ편집인 : 서경수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서경수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경수
Copyright 2018 누리스포츠.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eoks105@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