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뉴스





도 보환원, 4월부터 흰줄숲모기 감시 … 뎅기열 등 유행여부 사전조사


도 보건환경연구원, 흰줄숲모기 감시사업 추진(4월~11월)
서경수 기자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승인 2018.04.23 11:00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경기도 보건환경연구원(이하 연구원)이 해외유입 감염병인 뎅기열과 지카바이러스 감염증 대응을 위해 수원 영통구 보건소와 협력해 올해 도내 12개 지점에서 흰줄숲모기 감시사업을 추진한다.

감시사업은 뎅기열과 지카바이러스를 전달하는 매개체로 알려진 흰줄숲모기의 국내 토착 상황을 확인하기 위한 것으로 지난해부터 시작했다.

연구원에 따르면 경기도에는 201356, 201450, 201564, 201687, 201754명 등 매년 50명 이상의 뎅기열 환자가 발생했다. 지카바이러스는 20162, 20174명의 환자가 발생했다. 이 환자들은 모두 동남아 등 해외여행시 감염이 된 환자였다.

윤미혜 경기도 보건환경연구원장은 국내 입국하는 해외여행객이 크게 증가하면서 뎅기열 및 지카바이러스를 일으키는 매개모기 유입 가능성이 높아진 만큼 국내 흰줄 숲 모기를 감시하면 관련 감염병 질환 유행을 사전에 예측하고 방역 등 신속 대응이 가능할 것으로 본다라고 감시사업 배경을 설명했다.

연구원은 지난해 수원, 구리, 의정부 등 각 1개 지점에서 흰줄숲모기 감시사업을 실시했으며 지난해 채집한 1,236마리 모기 가운데 감염 모기는 없었다.

올해는 수원 영통구 보건소와 협력해 수원 10개 지점과 구리, 의정부 각 1개 지점 등 모두 12개 지점에서 감시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감시는 각 지점에서 4월부터 11월까지 매주 모기를 채집해 흰줄숲모기를 분류한 후 병원체검사를 실시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검은색 몸에 흰줄이 있는 흰줄숲모기는 우리나라 숲에서 가장 흔한 모기며 현재는 공원 등 도심지역에도 많이 거주한다. 주로 낮에 동물 및 사람의 피를 빨고, 5월에서 10월까지 활동한다. 7월에서 9월에 가장 많이 활동하고, 지카바이러스 감염증, 뎅기열, 치쿤구니야열 등의 바이러스를 전달하는 매개체로 알려져 있다.

 

[ Copyrights © 2018 스포넷뉴스 All Rights Reserved ]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back top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 경기도 성남시 수정구 수정남로 152번길1 관리자 등록번호 : 경기 아51805 등록일 : 2018년2월8일
제호 : 스포넷뉴스 직통전화 : 010-3724-9978   발행인ㆍ편집인 : 서경수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서경수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경수
Copyright 2018 누리스포츠.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eoks105@hanmail.net